즐겨찾기+  날짜 : 2019-01-18 오후 01:53:0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뉴스

경북도, 美 진출 기업, CES 참가업체 기업인과 수출확대방안 논의

현지 진출애로사항 청취 및 자동차부품 업계 발전방안 협의
4차 산업 혁명시대 맞아.. 기업의 적극적인 대처 요구, 다양한 지원 약속

조미영 기자 / wwwmmi@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0일
지난 6일, 앨라배마 아진USA 방문(좌부터 최영조 경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서중호 아진산업 회장)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조미영기자]
경상북도가 미주지역 무역통상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첫날인 지난 6일(현지시간), 앨라배마에 진출한 현대‧기아자동차 1차 벤더업체인 아진 USA를 방문해 현장을 둘러봤다. 이어서 아진 USA, 화신, 세진 등 현지 법인장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기업경영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미국시장의 수출증대를 위한 기업들의 노력을 주문하는 등 대미 수출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6일 앨라배마 아진USA 방문

7일엔 라스베이거스로 이동,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참가 기업을 비롯해 CES 참관 차 방문하는 도내 중견기업체들과 만나 4차 산업 혁명시대 자동차부품 업계의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미주진출 기업인 간담회

도내 자동차부품 수출은 지난해 11월 말 현재 12억 9천만 달러로서 이중 대미수출이 5억 8천만 달러(44%)를 차지한다. 매년 수출량이 증가하고 있어, 자동차부품업체의 수출증대를 위한 무역사절단 파견, 국제전시박람회 참가 지원 등 다양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미국이 세계를 이끈 것은 기업 위주로 운영했기 때문이다. 우리도 기업유치를 고용 위주로 가야한다. 기업위주의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경북도가 앞장서겠다”라고 했다.

또한, “CES와 연계한 경북도 자동차부품 업계의 벤치마킹 분야를 발굴해 전기, 수소 및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자동차시대를 선도하는 수출품목의 집중육성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경북도는 신소재개발과 4차 산업시대의 자동차부품산업의 고도화를 위한 예산확보 및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했다.


조미영 기자 / wwwmmi@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0일
- Copyrights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 / 주소: 대구 수성구 들안로 401, 402호(범어동,금광빌딩)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조동희 / Tel: 053-564-8580 / Fax: 053-752-7112
mail: press@igoryeong.com / 청탁방지담당관: 조동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동희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대구 아 00263 / 등록일 : 2018-06-05
Copyright ⓒ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