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7-20 오후 03:24: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문화/예술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을 스포츠관광의 중심으로 탈바꿈


정미진 기자 / qufdms3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24일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사장 김성조)는 지난 6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에 걸쳐 경주(보문단지) 일원에서 ‘2019 경주 아시아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 31개국 선수단 및 동호인 1,500명과 가족 등 3천명 이상 참가하여 아시아 최대 규모로 성황리에 개최됐으며, 엘리트를 비롯한 선수 및 동호인들은 그동안 갈고닦은 기량을 마음껏 발휘하여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상호 친목을 도모하는 등 트라이애슬론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다.

경주 보문관광단지는 숙박시설 등 풍부한 관광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어 트라이애슬론 대회를 개최하기에 최적의 장소로 알려져 있으며 지난 2008년부터 문화관광부장관배 트라이애슬론 대회가 꾸준히 개최되었고 금년에는 아시아 선수권대회로 격상됐다.

경주를 찾은 많은 외국선수단을 위하여 경기가 끝나는 오후에는 경주 지역 관광투어 버스를 운행하여, 경주를 세계에 널리 알림과 동시에 참가한 선수 및 가족들을 대상으로 보문단지 내 입주업체 할인행사를 통하여 경주를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경북이 스포츠관광의 최적지임을 각인시켰다.

경북철인3종협회 회장(김상택)은 “경주에 아시아 트라이애슬론 선수권대회를 유치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대회가 큰 사고 없이 무사히 치루어진 것에 대하여 경주시민들의 협조에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회를 밝혔다.

아시아 최고의 선수들이 총 출동한 만큼 대회의 열기 또한 대단했다. 지난 6월 20일과 21일 펼쳐진 엘리트 경기에서 남자 1위는 Oscar Coggins(만20세) 홍콩선수가 여자 1위는 Takumi Hojo(만23세)일본선수가 차지했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 “이번 아시아 선수권대회를 통해 아시아 31개국 선수단과 동호인 및 가족 등 3천여 명 이상이 대회 전후 경주체류에 따른 비수기 지역 경기 및 관광 홍보·마케팅에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되며, 향후에도 관광과 연계한 다양한 스포츠 마케팅과 유치를 통해 경북이 스포츠관광의 중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정미진기자] 
 


정미진 기자 / qufdms30@naver.com입력 : 2019년 06월 24일
- Copyrights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 / 주소: 대구 수성구 들안로 401, 402호(범어동,금광빌딩)
발행인: 김경홍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조동희 / Tel: 053-564-8580 / Fax: 053-752-7112
mail: press@igoryeong.com / 청탁방지담당관: 조동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동희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대구 아 00263 / 등록일 : 2018-06-05
Copyright ⓒ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