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9 오후 11:45: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속보
뉴스 > 고향소식

포항시,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 분양 열기~불황도 녹였다.

- 1차분 12만㎡ 100% 분양... 13개 기업, 임대용지 면적의 164% 신청
김현숙 기자 / hyun0218@nate.com입력 : 2020년 03월 26일
↑↑ 조감도
‘코로나19’ 사태로 경기침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포항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의 임대용지 분양신청에 대한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가 지난 10일 마감한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 임대용지 분양신청을 접수한 결과, 13개 기업이 총 19만8,000㎡ 면적의 분양을 신청하여 당초 1차 공고면적인 12만㎡의 164%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경기불황에도 불구하고 초기 투자비용에 대한 부담 해소로 자금력이 부족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의 신청이 몰린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의 임대용지는 임대용지 50만㎡(15만평)를 지정하고, 사업시행자인 LH에 국비 378억 원을 지원하는 한편, 연간 임대료를 조성원가 1%(약 5,500원/3.3㎡)의 저렴한 가격으로 최장 50년간 산업 용지를 제공하는 등 진입장벽을 크게 낮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포항시는 이와 함께 올해 계약·입주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3년간 임대료의 50%를 지원하는 등 기업들의 초기 투자비용에 대한 부담을 대폭 줄여주기로 했다.

정철화 포항시 투자기업지원과장은 “지난해 1단계 산업시설용지 분양률이 저조했던 점을 감안해서 그동안 다양한 활로를 모색해왔던 점이 성과를 거둔 것 같다.”면서 “철강 산업 위주의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소재부품산업의 유치를 통해 대외 경쟁력을 높여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관련해서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은 지난해 지정된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를 통하여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인조흑연 음극재를 생산하는 포스코케미칼과 배터리 종합관리센터 역할을 할 경북테크노파크를 비롯하여 리사이클 기업인 엔씨이노션, 해동엔지니어링 등 배터리 관련기업들의 투자가 이어진고 있는 점도 분양 열기를 달구는데 큰 몫을 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코로나19 등 나라 안팎으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에도 불구하고 공고물량의 100%를 분양할 수 있었던 만큼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의 경쟁력을 확인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면서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기업들을 적극 유치해서 고급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은 지난 2009년부터 2023년까지 포항시 동해면, 장기면, 구룡포읍 일원에 총사업비 7,360억 원을 들여 약 608만369㎡(184만평) 규모로 조성하고 있으며, 각종 기반시설이 완비돼 즉시 입주가 가능하다.

[시군향우회인터넷뉴스=김현숙기자]


김현숙 기자 / hyun0218@nate.com입력 : 2020년 03월 26일
- Copyrights ⓒ시도민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뉴스
상호: 시도민 뉴스 / 주소: 대구 수성구 들안로 401, 402호(범어동,금광빌딩)
발행인: 조동희 / 대표이사 겸 편집인: 조동희 / Tel: 070-8644-1018 / Fax: 053-752-7112
mail: yntoday@naver.com / 청탁방지담당관: 조동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동희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대구 아 00263 / 등록일 : 2018-06-05
Copyright ⓒ 시도민 뉴스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