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광역화시대 시작! 대구시↔경산시↔영천시, 광역 환승 협약
대중교통 광역화시대 시작! 대구시↔경산시↔영천시, 광역 환승 협약
  • 손흔익
  • 승인 2018.12.05 09: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최영조 경산시장, 최기문 영천시장,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대구시(시장 권영진), 경산시(시장 최영조),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지난 4일 영천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대구시와 경산시, 영천시 공동으로 대중교통 광역 무료환승 추진 협약식을 갖고 대중교통 활성화와 지자체간 상생협력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최영조 경산시장, 최기문 영천시장을 비롯해 자치단체별 운수업체 대표, 임성훈 대구은행 공공금융본부장, 대구도시철도공사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영천시민의 최대 숙원이기도 한 본 협약이 대구광역시와 경산시의 대승적 차원에서 성사가 이루어 졌으며, 대구시를 중심으로 주변 도시간의 공동생활권의 형성으로 상호간 교류확대와 동시에 도시간 상생의 시대를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는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과 최영조 경산시장은 “자치단체 간 상호 발전과 상생을 위한 취지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이번 환승이 계기가 되어 대구와 경북이 서로 상생하고 경제공동체를 형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환승에 따른 초기구축 비용(약10억원정도)은 대구은행에서 기탁하기로 했으며, 대구은행 측은 지역 주민들의 성원에 보답하고 나아가 시민들과 함께 상생하며 사회에 환원하는 순수한 차원에서 결정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환승에 따른 요금체계는 환승요금은 무료이며, 후승교통수단의 요금이 높을 경우에는 차액만큼 지급해야 한다. 최초 이용수단(버스, 지하철)하차 후 30분 이내에 무제한으로 환승이 가능하다. 단, 카드 한 장당 무료 환승 혜택은 1인에만 적용되며, 동일노선 간의 환승은 불가능하다.

이날 협약식으로 각 자치단체 간 상생발전을 공고히 함과 동시에 광역권 대중교통 이용자의 이동편의 보장과 승차요금 이중부담을 들어주어 시민들의 편익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환승추진은 시스템구축 6개월, 시범운행 등을 거쳐 내년 9월경 본격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시는 이미 경산시와 2009년 부터 무료환승제를 시행하여 대구와 경산시민 250만명(연간)이 무료환승 혜택을 받고 있으며, 이번 환승협약으로 영천시와는 연 30만명 정도 무료환승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로서 대중교통(시내버스․도시철도) 이용객은 환승에 따른 비용부담이 줄어 각 지자체 시민들의 왕래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영천시는 올해 취약지역에 마을버스 운행 및 시내버스 미운행 지역에 행복택시 도입, 광역 버스정보시스템 구축사업 추진 등 대중교통 취약지역 해소 및 이용객 편의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동희 2018-12-06 10:47:22
잘돼어서 불편함이 없었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