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성의 도동서원 짙어가는 가을의 노란색 은행나무 .
대구 달성의 도동서원 짙어가는 가을의 노란색 은행나무 .
  • 김정덕 기자
  • 승인 2018.11.10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 중기를 대표하는 서원으로 평가되는 도동서원은 도산서원 병산서원 옥산서원 소수서원과 더불어 우리나라 5대 서원으로 손꼽힌다.

조선 초기 김굉필을 배향한 서원으로 1568년 지방 유림에서 비슬산 동쪽 기슭에 세워 쌍계서원(雙溪書院)이라고 하였고 1573년 사액되었다.

임진왜란때 소실되어 1605년 지금의 자리로 옮겨졌다.

400년된 은행나무가 노란 가을빛으로 도동서원을 지키는듯 우람한 자태를 뽐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